over there

 
 
장민승 <over there>
2018 / 44min / DCP / Color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월드프리미어
23rd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World Premiere (Wide Angle Section)

directed by 장민승 jang minseung
cinematography and photography by 장민승 jang minseung
composed and constructed by 정재일 jung jaeil
editor colorist 김선혁 kim sunhyuk(caska)
design 이경수 lee kyeongsoo(workroom)
recorded by 김병극 kim byeongkeuk at Leo bang studio, SEOUL

“ 예술에서 언어 혹은 메시지를 발견하게 되면 예술은 더 이상 없는 것과 같습니다.” 인류학자 레비스트로스의 이 문장을 새기며 만들어진 것이 〈over there〉이다.
추운 것, 배고픈 것, 무거운 짐보다 말을 아끼고 메시지(의미)를 찾아 떠도는 마음을 추스르는 것이 더 어려웠다. 누군가 말했다. 제주의 어원이 ‘저어그’ , 전라도에서 그렇게 불렀고 그래서 제주濟州가 되었다고… 저어기 over there, 그것은 피안이었다.
〈over there〉는 1000여 일에 걸쳐 한라산 입 · 하산을 반복하면서 계속 스스로 질문 중인 — 근원적인 질문 상태에서 만나게 된, 경유하는 풍경 즉,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경유하는 순간의 편린들을 모으고 나열한 것이다.
스토리도 없고, 말도 없고, 자막도 없다. 움직이지 않는 카메라와 감정 없는 앵글이 있고, 음악과 소리 그리고 생겨남과 사라짐, 생사가 있을 뿐이다.
〈over there〉는 영화로서 호명될 또 하나의 그것을 만든 것이 아니라 오늘날 영화관이야말로 좋은 사원思院이 될 수 있다는 정교한 믿음으로 실천한 결과의 한쪽이다. 그래서 〈over there〉가 달라지고 사라져가는 저어기(제주) 에 바치는 제물로, 제의로 받아질 수 있기를 빌어본다.
2018. 8. 8 가파도에서

Words by anthropologist Claude Lévi-Strauss was kept close to my heart during the filming of ‹over there›. As to restrain the will to find meaning was the biggest task—beyond the cold, the hunger, and heavy burden.
Once told. This island was name ‘Jeoeogeu’ by the people from the Jeolla Province and later became called Jeju濟州.
Jeoeogeu (over there), is where enlightenment lays.
‹over there› is a cinématographe that captures Hallasan throughout a three-year period.
A collection of fragmented moments(images and echoes) one encounters during contemplation, transitory scenery that cannot be revisited.
No stories, no dialect, no text (subtitle).
Camera fixed to a detached angel. Only music and echoes of emerging and dissolving life and death exist.
‹over there› was not made to be dubbed as another type of cinema.
It is a segment of a meticulous practice towards the belief that the theater can be a profound temple.
In hopes that ‹over there› could be a sacrifice and ritual act of offering to the ever changing and disappearing Jeoeogeu(Jeju).
August 8, 2018 in Gapado

Jeju lies in the Korea Strait, 90km south of Jeolla Province.
A volcanic island, dominated by Hallasan: a volcano 1,950metres (6,400ft) high and the highest mountain in South Korea. Jeju is an island and a mountain at the same time.
Due to cheap modern-day transportation(LCC), this once difficult to reach island has become most busiest airway
in the world consuming this island.

Tags